가정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banner01
banner02
상단배너3
  • 6

    동성애가 나이가 들면서, 특히 청소년의 경우 청소년기를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동성끌림이나 동성애 정체성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미국의 인구자료를 10년간 추적한 연구에서 2% 이상의 사람이 다른 성지남으로 바뀌었다고 하였다. 전반적으로 동성애가 이성애보다 훨씬 더 유동적이고, 남성보다 여성이 더 유동적이다. 동성애로부터 이성애로의 자연스러운 전환은 청소년층에서 더욱 두드 러진다. 성지남이 고정적이라는 주장을 견지하고 있는 동성애 공동체는 비판받고 있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 5

    동성애자들은 동성애가 “born that way”, 즉 생물학적 원인으로 발생한다(타고 난다, 유전한다)는 것을 입증하고 싶어 했다. 또한 그들은 동성애가 뇌에 wire되어 있다고 주장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뇌가 나이다”라는 주장은 신경중심주의 이데올로기이다. 신경 중심주의에 따르면, 우리 인간은 진화, 유전자들, 신경전달 물질 등에 의해 조종되는 일종의 기계이다. ‘나’는 뇌가 산출하는 일종의 시뮬레이션일 뿐이라는 것이다. 이는 윤 리적으로 철학적으로 또는 종교적으로 받아 들이기 어려운 생각이다. 인간은 자유의지가 있고, 합리적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고, 의지로 관철시킬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설사 동성애가 유전되고 뇌에 wire 되어 있다 하더라도 스스로 그만 둘 수 있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 4

    "동성애는 타고나는 게 아니던가요?"

    일반 대중들은 그렇게 믿고 있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이 주제는 이제는 더 이상 과학자들의 관심사가 아니게 되었다. 왜냐하면 지난 30여 년간 연구해 왔어도 동성애가 타고난다는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1990년대 동성애 유전자가 발견되었다느니 또는 동성애자 뇌가 따로 있다느니 같은 주장을 하는 연구논문들이 발표되면서, 동성애가 타고난다는 증거가 발견되었다고 매스컴이 대서특필하였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 3

    동성애자들에게 정신과적 증상은 없다고 하는 연구들이 많이 있다. 또한 많은 연구 들이 LGBT(게이, 레즈비언, 양성애자 및 트 랜스젠더) 사람들에게 주요우울증, 불안장애 그리고 알코올중독, 물질사용장애의 평생유 병률이 높은 것은 과거 한때 어린 시절의 고통 때문에 그랬다는 것이며, 현재는 어차피 동성애자들이 잘 대응하니까, 그런 정신장애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또한 자살은 동성애자 청소년에 많으나 성인에서는 아니라고도 한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 2

    라이프스타일(Lifestyle)이란 사전에 의하면, 한 개인의 또는 특정 집단이나 문화권의 의견, 관심사, 행동방식 등을 의미한다. 1929년 이 용어를 처음 소개한 정신분석가 Alfred Alder에 의 하면 “한 사람의 소아기에 형성된 기본적 성격”을 의미한다. 대체로 이 용어는 1961년 이래 “살아가는 방법 또는 스타일”(way or style of living)로 정의된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 1

    전통적으로 인간의 성(sex)이라 하면 남녀 구별, 성행위, 임신, 출산, 양육 까지를 말하는 것이다. 

    즉 신체적 내지 생물학적 성에 국한하여 말하는 수가 많았다. 남녀간의 사랑은 성보다 인간관계로 보았고, 성관련 문화예술은 사회적 차원에 두었다.



    profile.jpg
    민성길 교수
    연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하였고 250여 편의 논물을 저술하여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선구자상'을 받았다. 대한정신약물학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초대 이사장, 서울 은평병원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이다.
    board_writer_under.jpg
게시물 검색